•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공직사회의 ‘새로운 바람’ 용인시 감사실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4.5℃

베이징 -0.2℃

자카르타 28℃

[기자의눈] 공직사회의 ‘새로운 바람’ 용인시 감사실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1.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회2부 홍화표 기자.
사회2부 홍화표 기자.
용인 홍화표 기자 = 용인시 감사실이 제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이다. 지난 3월 민선 7기 백군기 시장이 공모로 외부수혈을 한 감사원 출신의 감사관이 지난 3월 취임 후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이례적인 사례로 꼽히는 것은 용인시 스스로 진실 규명을 위해 수사의뢰 카드를 뺀 것만 두 번이라는 점이다.

감사실은 지난 6월에 2017년 당시 기흥힉스 도시첨단산업단지관련 중요서류를 빠뜨려 원형 보전해야할 자연녹지(5664㎡)를 훼손하고 업무시설 1개 동 대신에 아파트가 들어서게 하는 등 엄청난 특혜의혹에 연결된 직원 3명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또 감사실은 8월 400여억원에 달하는 용인환경센터의 민간위탁사업자 선정과정에 허위공문서를 작성, 무자격 업체를 운영사 컨소시엄에 참여시키고 게다가 특정업체에 수십억원 일감을 몰아준 직원1명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의뢰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하면서 앞으로도 주요 현안 감사에 대해 공개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도 호평을 받았다. 시가 은폐에 급급하지 않고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를 위한 공직자 내부에 경종을 울려 예방 감사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물론 잘못된 사실에 기반한 보도에는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모습도 보였다. 지난 8일 ‘일하면 징계, 몸 사리는 용인 공직사회’라는 제목의 기사에 대해 즉각 ‘왜곡보도’라며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선 것이 대표적 사례다. 이는 앞으로 악의적인 왜곡보도로 인한 여론호도를 더 이상 방치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감사실은 모 언론사의 감사처분 증가에 따른 공직자 내부 불만이란 내용의 기사에 대해 “민선 6기와 이어진 동일기간(1년4개월) 민선 7기의 감사처분은 신분상 37명, 행정상 263명이 대폭 감소, 감사관 외부 공모 후 신분상 처분증가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구체적인 자료를 제시하며 조목조목 따졌다.

실제 감사처분에 대해 일각에서의 볼멘소리는 해당 사안의 비리 의혹에 대한 심각성을 따지면 기우에 불과하다. 게다가 감사처분이 증가했다는 사실만으로 문제라고 하는 것 자체가 기울어진 시각이다. 도둑이 제 지역에 경찰서가 들어서는 것을 반대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감사관의 주요 책무는 시민들이 낸 세금인 예산이 제대로 쓰이고 있는지 점검하고, 위법하거나 부당하게 일을 처리한 사실을 발견했을 때 징계 등의 조치로 이를 바로잡는 것이다. 106만 대도시 ‘새로운 용인’의 새로운 바람이 감사실에서 불고 있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