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산시, 상인-주민 갈등 ‘시민시장 5일장’ 해법찾기 골몰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5.5℃

베이징 1.7℃

자카르타 28.8℃

안산시, 상인-주민 갈등 ‘시민시장 5일장’ 해법찾기 골몰

최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1. 12: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6._안산시__시민시장_상인_대상_현안_설명회_개최_(2)
경기 안산시 관계자가 지난 8일 초지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시민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시민시장의 합리적인 개선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제공=안산시
안산 최제영 기자 = 경기 안산시는 시민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합리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민시장은 1997년 12월 원곡동 라성호텔 일원 노점상 정비를 위해 현재 시장 부지에 12개 동, 410개 점포로 조성해 개설된 공설시장으로 지금까지 임대형으로 운영해 오고 있다.

하지만 20년 이상이 지나면서 시장 인근 빌라가 재건축 고층아파트로 새로 지어져 입주가 완료됐으나 시장은 옛 모습 낙후된 모습을 유지하고 있어 주민들의 민원이 급속히 늘고 있다.

특히 5일장이 열리는 날이면 인근 노점상들이 모여들어 교통 혼잡, 소음 등을 유발해 아파트 입주 주민들의 피해 호소와 불법노점 등의 문제로 시장 상인들도 5일장의 폐지나 이전을 원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민시장 상인회는 당초 시민시장 자체가 박스형 경량철골 구조물로 인해 시장 기능을 할 수 없는 구조적 한계로 인해 현 상황을 초래했다고 주장하며 리모델링이나 시 재정에 맞는 시설현대화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8일 초지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시민시장 상인, 안산도시공사, 관계공무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주요 주민 불편 민원사항을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5일장 폐지, 시민시장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연구 용역 진행경과, 민·관 거버넌스 운영 계획 등의 설명과 함께 시장 상인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시 관계자는 “당초 시민시장은 시설현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나 상인회원 간 이견으로 2015년 국비 198억원을 반납해 시설현대화의 기회를 놓쳤다”며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어떤 방향으로 개선해야 할지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토론회 등 공론화 과정을 거쳐 가장 합리적인 방안을 찾아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