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간 14돌 특집 투데이포커스] “타다 등 이해충돌 핵심규제, 시간 걸려도 대화로 풀어야”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5.7℃

베이징 -3.8℃

자카르타 26.6℃

[창간 14돌 특집 투데이포커스] “타다 등 이해충돌 핵심규제, 시간 걸려도 대화로 풀어야”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1. 1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지형 규제개혁위원장
창간인터뷰 김지형 인터뷰
김지형 대통령 직속 규제개혁위원장./김현우 기자
김지형 대통령 직속 규제개혁위원장(61·전 대법관)은 11일 ‘타다’ 논란과 같이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경제·사회적으로 파급효과가 큰 핵심규제 개선을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는 과정을 통해 서로가 납득하고 수용할 수 있는 바람직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아시아투데이 창간 14돌 ‘한국경제 성장엔진을 돌려라’ 특별인터뷰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공유경제와 바이오·헬스케어, 수도권 규제 등 가치갈등이나 이해충돌이 첨예한 규제의 경우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찾아 나가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규제체계·추진방식·공직자 혁신과 소통강화를 규제혁신의 4대 전략으로 정하고 집중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4대 전략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선(先)허용 후(後)규제 체계인 일명 포괄적 네거티브 체제로의 전환을 정부를 넘어 공공기관 규정까지 전면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규제 샌드박스 제도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규제혁신의 견인차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추가 승인을 적극 검토하고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을 전기·수소차와 에너지 신산업 분야 등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또 김 위원장은 △규제 정부 입증책임제 확대 △공직사회 적극행정 정착 △국민·기업·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소통 강화 등을 통해 국민과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규제개혁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