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몽류당, 네이버 임직원 수면실에 ‘공신베개’ 공급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4.5℃

베이징 -0.2℃

자카르타 28℃

몽류당, 네이버 임직원 수면실에 ‘공신베개’ 공급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2. 09: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미지] 코오 공신베개 (1)
/제공=몽류당
몽류당은 네이버에 자체 수면 브랜드 코오(co-oh)의 베개 등 수면 관련 제품을 공급했다고 12일 밝혔다.

몽류당은 “이번 공급으로 코오 론칭 3개월여만에 네이버를 첫 기업고객(B2B)으로 납품하게 됐다”며 “네이버 본사 내 임직원 수면실서 사용할 베개 30여개 등 수면 관련 제품을 공급하는 신규 파트너로서 이름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수면실에 사용될 공신베개는 수험생, 학부모 등 불면 문제를 해결하고자 ‘공부의신’ 강성태와 협업해 출시한 기능성 경추 베개다.

업체에 따르면 공신베개는 최근 침구류에서 검출되는 라돈 등 각종 유해물질에 대한 공인기관의 검증을 모두 거친 베개다. 지난 7월 크라우드펀딩 채널인 와디즈에 처음 공개됐다.

몽류당 관계자는 “베개 불면증 등 수면 중 불편을 겪는 일반인뿐만 아니라 기업 고객과의 접점도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몽류당은 e커머스 위메프의 사내벤처에서 독립한 업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