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효성티앤씨,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발열내의 시장 공략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효성티앤씨,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발열내의 시장 공략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2.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는 국내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대체 상품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효성은 무신사와 손잡고 발열내의 ‘마이히트’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제품은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마이히트에는 원사 내 함유된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에서 빛을 흡수해 이를 열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가 적용됐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또한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약 2조원이며 그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000억원 이상이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해왔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도 손잡고 국산 소재의 우수성을 알려 세계적인 화섬 메이커로 거듭날 예정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그동안 해외업체가 주도했던 국내 발열내의 시장에서 효성 기술력이 진가를 발휘할 것”이라며 “이번 광발열 폴리에스터를 비롯해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탄소섬유 등 원천·독자 기술에 대한 꾸준한 집념으로 소재강국 대한민국 건설의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