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검찰·선거제 개혁 분수령…합의 이뤄지지 않으면 일정대로 처리”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이인영 “검찰·선거제 개혁 분수령…합의 이뤄지지 않으면 일정대로 처리”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2.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발언하는 이인영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검찰·선거제 개혁이 분수령을 맞이하고 있다”면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법이 정한 일정대로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법안 처리 시한이 20일 남짓 남았다”면서 “합의를 위한 노력을 시작하지 못하면 국회는 다시 대치 국면에 빠질 수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도 이제 대안을 내놓아야 할 시점”이라며 “한국당은 어떻게 검찰의 특권을 해체할 것인지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민생경제 입법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 소집이 시급하다”면서 “오늘은 본회의 일정을 확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당이 추진 중인 국회개혁에 대해 “신뢰받는 국회를 위해 어려움이 있더라도 혁신에 나서기로 결단했다”면서 “국회를 바꾸지 못하면 대한민국을 혁신할 수 없다는 각오로 개혁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그는 “자국의 이익만 따져 동맹국의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한·미동맹의 미래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은 것”이라며 “여야 한목소리로 공정한 협상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할 것을 제안한다”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