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북한 선원 북송 관련 문제, 필요하면 국정조사 검토”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6.3℃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나경원 “북한 선원 북송 관련 문제, 필요하면 국정조사 검토”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2.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살인 혐의를 받는 북한 주민 2명을 정부가 강제북송한 것과 관련해 “조속히 상임위를 열어 진실을 밝히고 부족하면 국정조사까지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강제북송된 북 주민들이 귀순의향서 자필로 썼다는 보도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날 홍콩 사태가 촉발된 계기를 살펴볼 필요가 있는데 바로 범죄인송환법”이라면서 “이 역시 지금 북한 주민 관련된 북송과 관련해서 무관한 일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오징어잡이 배에선 노트북과 스마트폰이 발견됐다는데 정부는 서둘러 배를 소독했다”면서 “여러 의심되는 부분 있다”고 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자유와 인권의 문제이며 보편적 가치와 존엄이 달린 문제”라면서 “여당은 정쟁 운운하지 말고 이 부분에 대해 적극 협조해 국민께 진실을 밝히는 데 인색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야 5당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여야정 상설협의체와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여야정 협의체가 아니라 ‘여여여여 야정 협의체’”라면서 “꼼수 여야정 협의체는 국회 상황을 풀어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정 협의체를 지난해 합의대로 하자고 주장하는데, 지난해에는 ‘평화와 정의의 모임’이라 해서 평화당·정의당이 교섭단체를 이룰 때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교섭단체를 인정하는 기준은 5석 이상이다. 이번에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은 정의당만 했다”면서 “4석인 평화당도 합쳐 여야정 협의체를 하자고 요구하는데, 이는 여야정 협의체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가장 중요한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교섭단체를 존중하면 바른미래당”이라면서 “이렇게 (3당이) 해야 한다. 교섭단체 대표와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하는 것이 맞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서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국민의 재산을 지키고 정부 곳간을 아껴 쓰자는데 어느 나라 정당이냐고 조롱하는 것이 여당”이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대한민국 정당이 맞느냐”면서 “이렇게 국민 혈세를 남의 돈 쓰듯 맘대로 펑펑 쓰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보고 ‘등골 브레이커’라도 폄훼하는데, (민주당은) ‘양심 브레이커’ 정당이 되고 있다”면서 “(내년도 예산 중) 14조 5000억원 삭감은 절대 그냥 나온 말이 아니다. 흥청망청 엉터리 예산은 용납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