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X, 광화문광장에 ‘상해임시정부 VR·AR체험 부스’ 오픈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6.2℃

자카르타 27.2℃

LX, 광화문광장에 ‘상해임시정부 VR·AR체험 부스’ 오픈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2.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지난 1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오픈한 ‘상해임시정부 VR·AR체험 부스’ 앞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제공=LX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대통력 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 추진위원회’는 오는 17일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11일부터 17일까지 광화문광장에서 ‘상해임시정부 VR·AR체험 부스’를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부스에서는 100년 전 상해임시정부와 역사적 인물들을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통해 만나보고 임시정부 자금조달 미션, 백범과 사진 찍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LX는 지난해 6월부터 정부와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상해 현지 임시정부청사를 직접 방문해 측정한 3차원 정밀측량 데이터를 통해 이번 부스를 제작했다.

최창학 LX 사장은 “순국선열의 날을 앞두고 상해 임시정부를 만나볼 수 있는 VR체험관을 다시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을 토대로 독립운동의 역사를 발굴하고 정리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에서 선보였던 상해임시정부 AR·VR 체험부스는 10일간 약 2만여 명이 방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