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그룹, 제7회 한·중 자동차산업 발전포럼 개최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3℃

베이징 -3.8℃

자카르타 27.4℃

현대차그룹, 제7회 한·중 자동차산업 발전포럼 개최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지난 12일 중국 베이징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제7회 한·중 자동차 산업 발전 포럼’에서 이광국 현대차그룹 중국사업총괄 사장(앞줄 왼쪽 세번째부터), 쉬창밍 중국 국가정보센터 부주임 등 행사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2일 중국 베이징 샹그릴라 호텔에서 중국 국가정보센터(SIC)와 ‘제7회 한·중 자동차 산업 발전 포럼’을 공동 주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이광국 현대차그룹 중국사업총괄 사장, 쉬창밍 중국 국가정보센터 부주임, 김준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실장, 장용웨이 중국 전기차 100인회 비서장, 우웨이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처장, 이재관 한국자동차부품연구원 본부장 등 한·중 자동차 산업 관계자 및 정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포럼 참가자들은 ‘자율주행 시대의 한·중 자동차 산업 발전의 길’을 주제로 △한국과 중국의 자율주행 기술 발전 현황과 향후 산업화 전망 △중국 자율주행 시장의 성장성과 산업간 융합 등에 대해 발표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차그룹은 ‘보편적 안전’과 ‘선택적 편의’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개발한 전방 충돌방지 보조·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 글로벌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소개했다. 이어 미국 자동차 공학회(SAE)에서 분류한 레벨 2단계 수준의 현재 상용화 단계를 넘어 완전한 수준의 레벨 5단계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궁극적인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기술을 자동차 업체와 정보통신기술(ICT) 업체의 두 가지 관점에서 접근해 업체간 상호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스마트 시티 파일럿 프로젝트를 비롯해 고도화된 자율주행차 출시를 목표로 바이두 등 여러 중국 업체와 자율주행차 개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한국 정부의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을 소개하며 2027년 전국 주요 도로의 완전 자율주행(레벨 4) 상용화 등을 목표로 하는 한국 정부의 자율주행차 육성 정책을 소개했고, 한국자동차부품연구원은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 동향 및 산업화 전망을 발표했다.

.
제7회 한·중 자동차 산업 발전 포럼 행사장 전경/제공=현대자동차그룹
중국 정부 연구기관인 국가정보센터는 중국 소비자들이 자율주행 기술을 비롯한 첨단 기술에 대한 수용도가 높다는 분석을 소개했으며, 중국전기차 100인회는 중국 업체의 자율주행 기술과 산업화 전망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이번 포럼에서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 보쉬, ICT 업체 텐센트, 자율주행 기술 관련 모빌리티 업체 디디추싱이 각 회사의 관점에서의 중국 자율주행차 시장의 성장성과 관련 산업간 융합 및 향후 전망을 제시하는 등 다양한 발표가 진행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중국시장에서 재도약을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앞선 기술과 차별화된 상품 경쟁력으로 중국 소비자들에게 사랑 받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