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절벽 끝 한미동맹…완전히 새로운 외교안보 필요”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3.5℃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나경원 “절벽 끝 한미동맹…완전히 새로운 외교안보 필요”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정부, 외교안보 파탄 책임져야…정의용 즉각 사퇴하라"
"검찰, 조국 소환 수사해야…북한 선원 북송 사태 TF구성할 것"
[포토] 검찰 출석 앞 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한·미동맹이 절벽 끝에 놓였다”면서 “완전히 새로운 외교안보 라인으로 원점부터 한·미동맹을 다시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한·미 간 불신을 키운 외교안보 라인으로는 한·미동맹 복원이 사실상 불가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최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주한미군 주둔 필요성과 비용’을 언급한 것을 거론하면서 “절대로 나와서는 안 될 이야기가 나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단순히 방위비 분담 압박 카드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라면서 “미국 입장에서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한·미·일 공조 이탈이나 하는 문재인정권은 매우 심각한 동북아 안보 리스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지금 외교안보의 끝없는 파탄을 가져온 부분에 대해서 최소한 이 정권에 책임을 물어야 될 것 같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외교안보라인의 핵심인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국회에 나와서도 여러 번 거짓말한 게 사실로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최근 (북한 선원) 북송 관련해서도 정 실장이 컨트롤타워가 아니냐는 의심이 더욱 짙어졌다”면서 “정 실장은 더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된다. 즉각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조 전 장관 당사자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불가피해졌다”면서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전 장관은 (검찰이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추가 기소한) 그 와중에도 감성팔이 글로 국민을 우롱하고 여론을 왜곡하고 있다”면서 “엄정한 법 심판이 필요하다”고 했다.

최근 정부가 북한 선원 2명을 북한으로 추방한 것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합동 신문에서는 이들이 귀순 의사를 줄기차게 밝혔다고 한다”면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새빨간 거짓말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상임위를 조속히 여는 것은 물론, 당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며 ”이 문제는 단순히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