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B손해보험, 뇌전증진단비 등 4종 특약에 ‘배타적 사용권’ 획득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DB손해보험, 뇌전증진단비 등 4종 특약에 ‘배타적 사용권’ 획득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1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담보 4종 배타적사용권 획득
사진제공=/D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이 보험업계 최초로 개발한 ‘뇌전증진단비’, ‘심근병증진단비’, ‘전립선비대증진단비’, ‘특정망막질환진단비’ 4종의 특약이 3개월 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13일 DB손해보험에 따르면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는 DB손해보험이 지난 1일 출시한 종합보험에 탑재된 뇌전증진단비 등 신담보 4종에 대해 배타적 사용권을 부여했다. 이에 따라 다른 보험사는 향후 3개월 간 이와 유사한 특약의 개발 및 판매가 제한된다.

이번에 DB손해보험이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한 신담보가 탑재된 종합보험은 지난 1일 출시된 ‘참좋은행복플러스+종합보험’, ‘참좋은훼밀리플러스+종합보험’ ,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 등 3가지다.

DB손해보험은 올해에만 벌써 이번에 획득한 배타적 사용권 포함 총 5종의 신규 보장영역에 대해 배타적사용권을 얻었다.

뇌 및 심장관련 중대질환에 대한 보험 소비자들의 니즈는 꾸준하다. 보험업계는 뇌혈관질환 및 허혈성심질환에 한하여 보장하고 있으나, 중대질환인 뇌전증 및 심근병증에 대하여는 보장공백이 존재했다.

이에 DB손해보험은 업계 최초로 뇌전증 및 심근병증을 보장하는 진단비를 개발해 뇌 및 심장관련 보장을 확대하였다. 뇌전증은 과거 간질이라 불리던 질환이며 심근병증은 심장 근육에 일차적으로 생기는 질환으로, 두 가지 모두 방치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중대 질환이다.

또한, 초고령사회가 다가옴에 따라 노화로 인한 생활질환인 전립선비대증 환자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등 IT기기의 사용 증가로 인해 망막질환 환자수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전립선비대증 및 주요 망막질환은 조기 발견 시 치료 가능하다. 하지만 방치 시 전립선비대증의 경우 신부전·신장 내 결석질환·요로패혈증 등의 심각한 합병증이생길 수 있으며, 망막질환의 경우 방치 시 실명에 이를 수 있다. DB손해보험은 이를 진단비로 개발해 조기치료에 대한 의식을 고취시켰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신규 보장영역 발굴에 대한 꾸준한 연구 및 노력이 배타적 사용권 획득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며 “향후에도 차별화된 신규 보장영역 발굴로 고객을 먼저 헤아리고 보험산업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