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트남 ‘박항서호’, “19일 태국전, 후회하지 않는 경기 준비할 것”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베트남 ‘박항서호’, “19일 태국전, 후회하지 않는 경기 준비할 것”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15.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베트남, 중동강호 꺾고 G조 1위로 올라서…오는 19일 최대 숙적 태국과 경기
박항서 감독 "후회하지 않는 경기 준비할 것"
제목 없음-2
14일 아랍에미리트(UAE)와의 경기가 끝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항서 감독은 19일 펼쳐질 태국전에 대해 “베트남 축구에서 가장 중요한 경기가 남아있다.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사진=하노이 정리나 특파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4일 중동의 강호이자 G조 탑시드였던 아랍에미리트(UAE)를 1-0으로 격파하며 G조 1위로 올라섰다. 베트남 ‘박항서호’는 19일 최대 라이벌이자 숙적인 태국과 G조 예선 5차전 경기를 치룬다. 첫 예선 경기에서 무승부로 끝난 이후 이어지는 2차전을 준비하는 박 감독은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4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UAE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G조 4차전에서 응우옌 띠엔 린의 득점으로 승리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3연승을 포함해 4경기 ‘무패신화’(3승1무·승점10)를 쓰며 G조 단독 1위로 등극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오는 19일, 조 2위인 태국과 다시 맞붙는다. 현재 태국과의 승점은 3점차다. 기세를 몰아 최대 라이벌 태국을 꺾고 사상 첫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노려볼 수 있겠다는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다.

박 감독은 14일 경기가 끝난 이후 기자회견에서 “UAE전은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준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고맙다”고 밝히면서 “그러나 우리에겐 아직 4경기가 남아 있다.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베트남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인 태국과의 경기는 우리의 ‘한일전’에 비견될 정도로 뜨거운 이슈다. 마침 일본 국적의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태국 축구 대표팀 사령탑을 맡고 있어 감독과 선수들이 각각의 전투를 치르는 셈이다.

박 감독 역시 다가오는 태국전에 대해 “올해 베트남 축구에 남아 있는 가장 중요한 경기”라고 운을 떼며 “오늘(14일 UAE전)의 경기는 오늘로 마치고 내일부터 다시 태국과의 경기를 위한 훈련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홈경기에서 우리가 후회하지 않을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다가오는 19일 펼쳐질 베트남·태국전에서 베트남이 승리할 경우 2위 태국과의 격차를 6점으로 벌리며 최종예선 진출에 성큼 다가서게 된다. 첫 예선 경기에서 무승부로 비긴 태국을 꺾을 수 있을지, 베트남은 물론 동남아시아 축구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