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 일본 야구] 서경덕 “프리미어12 경기서 욱일기 등장 제보받아”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4.5℃

베이징 -0.2℃

자카르타 28℃

[한국 일본 야구] 서경덕 “프리미어12 경기서 욱일기 등장 제보받아”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6. 2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경덕 SNS
서경덕 교수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야구 경기에서 욱일기가 등장했다고 밝혔다.

16일 서 교수는 인스타그램에 "지금 현재 프리미어12 한국과 일본의 야구 경기가 열리는 중에 욱일기가 또 등장했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라고 게재했다.

이어 "이건 다분히 의도가 있어 보입니다. 상대편인 한국을 자극하려는 의도말입니다. 암튼 이 사진 한장으로, 전 세계에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다시금 알릴수 있는 좋은 계기로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몇 달전에 개최된 세계 최고의 테니스대회인 'US오픈'에서도 욱일기 응원이 등장했었습니다. 또한 최근에 일본에서 열린 세계 '럭비 월드컵'에서도 욱일기 응원이 연일 등장했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또 세계 최고의 야구대회인 '프리미어12'에도 욱일기 응원이 등장하게 됐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아무쪼록 이런 사례들을 묶어, 전 세계 스포츠계에 지속적인 어필을 통해, 내년 도쿄올림픽때는 욱일기 응원을 반드시 막아야만 할 것입니다. 조만간에 사례집을 만들어 전 세계 스포츠 협회에 다 알려야겠습니다. 그러고보니 일본은 저에게 참 많은 일감을 주네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한국과 일본은 16일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하고, 17일 같은 장소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