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서 완판 행진한 갤럭시 폴드, 5G폰도 동날까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6.6℃

베이징 1.7℃

자카르타 30℃

中서 완판 행진한 갤럭시 폴드, 5G폰도 동날까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 갤럭시 폴드 (2)
삼성 갤럭시 폴드 모습./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출시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연이어 완판 행렬을 기록하면서 뒤이어 출시되는 5세대(5G) 갤럭시 폴드도 매진 기세를 이을지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자국에서 시장 점유율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는 중국업체 화웨이가 첫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를 출시한 이후에도 갤럭시 폴드의 매진이 이어지면서 향후 현지 시장에서 삼성전자 위상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18일 삼성전자 중국 웨이보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9일 갤럭시 폴드 5G 모델을 출시하고 같은 날 일반 모델도 5차 판매를 재개할 계획이다. 중국에서 ‘심계천하 W20 5G’란 이름으로 출시하는 갤럭시 폴드 5G 버전의 경우 2만 위안(약 332만원)의 초고가 스마트폰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중국에서 출시한 갤럭시 폴드가 1~4차 판매 차수마다 매진되는 기록을 달성했다. 지난 8일 중국 온·오프라인에서 진행된 1차 판매에서 갤럭시 폴드는 온라인에서 5분 만에 완판된 데 이어 11일 ‘광군제’를 기념해 오전·오후로 나눠 진행한 2·3차 판매 역시 매진 행렬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16일 삼성닷컴 중국과 징둥 등 온라인몰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4차 판매가 2시간여만에 완판되면서 현지 시장에서의 삼성전자 입지가 높아지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4차 판매 하루 전인 15일, 중국 ‘부동의 1위’ 업체 화웨이가 자사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를 출시한 뒤에도 갤럭시 폴드가 매진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화웨이·샤오미·오포·비보 등 현지 업체 4강 구도로 굳혀진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점유율이 쉽게 바뀌지 않는 시장으로 꼽힌다. 특히 지난 상반기 기준 화웨이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18%가량 오른 34.3%에 달한다. 중저가 제품뿐 아니라 70만원대 이상의 고가 제품 시장 점유율도 현지 업체들이 애플 등 유명 외국 업체들을 제친 상황이다. 화웨이의 고가 제품 시장 점유율은 48%를 기록해 애플의 점유율(37%)을 뛰어넘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