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설업계 올해 해외수주 350억달러 돌파할까?
2019. 12. 0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2.9℃

베이징 -3.6℃

자카르타 27℃

건설업계 올해 해외수주 350억달러 돌파할까?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asic_2018
대형 건설사들이 해외수주에서 뒷심을 발휘하면서 올해 정부의 해외건설 수주 350억 달러 목표를 달성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들어 이날까지 해외수주 공사건수는 54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34건보다 많았다. 다만 수주액은 178억8673만500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254억1998만3000달러에 비해 70% 수준에 그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해외 수주실적이 좋은 건설사는 현대엔지니어링이다. 이미 공사건수는 전년동기 대비와 똑같은 20건수를 기록했으며 수주액은 36억6567만3000달러로 지난해 19억48503000달러 대비 188%를 넘는 수준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3건에 32억35147000달러를 수주해 2위를 차지했다. GS건설(20억5223만4000달러), 삼성물산(21억9288만8000달러)이 각각 3위, 4위에 올랐다.

삼성물산은 현재 적극적인 수주에 나서고 있는 만큼 연말까지 더 높은 수주액을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비해 대우건설, 삼성엔지니어링, 포스코건설, 쌍용건설 등은 지난해에 비해 수주 실적이 크게 떨어진 상황이어서 올해 해외 수주에서 지난해와 비슷한 실적을 기록할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특히 삼성엔지니어링은 이 기간동안 수주액이 4억3440만900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에 그쳤고 포스코건설은 3억6890만300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 대우건설은 7억5546만9000달러로 절반 수준을 보이고 있다.

업계는 추후 수주할 공사의 수주액에 따라 지난해와 비슷한 실적을 거두거나 그 이상의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321억 달러를 기록했는데 현재 이와 비슷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막판에 대형 수주가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에도 막판 대형 공사 수주로 320억달러를 돌파했다”고 말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만일 4분기 안에 대형 프로젝트 수주가 이뤄진다면 연내 해외수주 350억 달러 달성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