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병진 명지대 총장, 국제대학스포츠연맹 위원장 연임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6.6℃

베이징 1.7℃

자카르타 30℃

유병진 명지대 총장, 국제대학스포츠연맹 위원장 연임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8. 1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병진 명지대 총장
유병진 명지대 총장
유병진 명지대학교 총장이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집행위원 연임에 성공했다.

명지대는 지난 16일(현지시각)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FISU 총회 임원선거에서 유 총장이 124표 중 102표를 획득해 오는 2023년까지 집행위원 활동을 이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15년부터 FISU 집행위원으로 활동 중인 유 총장은 이번 선거 입후보자 39명 중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유 총장은 현재 대한대학스포츠위원회(KUSB) 위원장을 포함해 △대한체육회 부회장 △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KUSF) 부회장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고문 등을 맡고 있다.

명지대 제11대 총장인 유 총장은 △2015, 제28회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단장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위원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회장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학교 측은 유 총장이 이번 FISU 집행위원 선거에서 재선출된 데 따라 국제대학스포츠 발전을 주도하는 중심 국가로서 역할을 계속 수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김종량 한양학원 이사장이 지난 1999년부터 2015년까지 16년간 FISU 집행위원으로 활동한 데 따라 유 총장은 두 번째 한국인 FISU 집행위원이 됐다. 김 이사장은 현재 대학스포츠위원회(KUSB) 명예위원장을 맡고 있다.

FISU는 이번 선거에서 회장과 수석부회장을 각 1명씩 선출했으며 부회장(4명), 회계감사(1명), 수석집행위원(1명), 집행위원(15명) 등 총 23명을 뽑았다. 올렉 마티신 FISU 회장은 단독출마한 회장 선거에서 당선돼 2015년에 이어 회장직을 수행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