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용만, 차기 국무총리 급부상…측근 “‘수락하기 힘들다’는 취지”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박용만, 차기 국무총리 급부상…측근 “‘수락하기 힘들다’는 취지”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11. 19. 1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청와대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뉴스핌은 더불어민주당 고위 관계자의 말을 통해 "당 차원에서 박 회장을 차기 총리 후보 중 한 명으로 추천했다"며 "총선을 앞두고 경제 활력을 이끌기 위한 정부의 비상한 노력과 의지를 후임 총리 인사에 적극 반영하자는 의미"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여권의 핵심 관계자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 배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맞춤형 비상 내각을 구성하는 차원에서도 '박용만 카드'가 효과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 "이미 여권에서 '박용만 총리' 구상에 대한 광범위한 의견 수렴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박 회장의 한 측근은 "회장 본인도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것을 이미 알고 있지만 수락하기 힘들다는 취지의 반응을 주변에 내비쳤다"고 밝혔다.

한편 1955년생인 박 회장은 두산그룹 기획조정실장과 부사장을 거쳐 두산그룹 회장을 역임했고 현재 두산인프라코어 대표이사 회장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