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 “향후 5년간 5만개+α 일자리 창출 노력”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6.3℃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당·정 “향후 5년간 5만개+α 일자리 창출 노력”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산업단지 혁신 및 건설일자리 지원 대책 당정협의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윤관석 정책위수석부의장./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9일 지역 주도적 산업 단지 혁신을 통해 향후 5년간 5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산업단지 혁신 및 건설 일자리 지원대책 당정 협의’를 열었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산업단지가 혁신성장과 기업 일자리의 거점으로 거듭나게 하겠다”며 “정부 지원 규모와 방식을 대폭 증대해 향후 5만개 플러스 알파의 일자리가 창출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지역 주도적으로 산업단지 중심의 지역 일자리 거점 혁신계획을 수립하면 정부가 패키지 지원과 규제개선을 통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스마트 연구 산업단지, 도시첨단 산업단지 발전모델을 구축하고 지역별로 다양한 성공사례 창출 계획이 있다”면서 “양질의 건설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정부는 내년 일자리 예산을 25조 8000억원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외 경제 악화로 인한 고용상황 불확실성의 증가에 적극 대응해 민간노동시장 활력 제고에 중점을 뒀다”며 “정부가 마련한 예산안을 국회가 잘 심의해 의결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산업단지와 건설 일자리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대대적인 혁신 성장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4차 산업혁명에 따라 산업단지를 제조업 중심 일자리에서 일자리 친화형 혁신단지로 개편을 위한 혁신산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산업단지는 지난 50년간 제조업의 요람이었지만 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열풍,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돼 능동적인 대응을 못 해 활력이 저하되는 상황”이라면서 “산업단지 대개조로 제조업 일자리 창출에 나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