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오늘 100분간 ‘각본없이’ 국민과 대화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6.3℃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문재인 대통령, 오늘 100분간 ‘각본없이’ 국민과 대화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후 8시 MBC 등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출연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5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송현정 KBS 정치 전문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MBC를 통해 100분간 생방송으로 국민과의 대화에 나선다.

정해진 각본 없이 공개회의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날 방송에서 국민들은 정치, 경제, 사회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자유롭게 질문하고 문 대통령은 직접 답을 내놓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8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MC 겸 가수 배철수 씨의 사회로 진행되는 ‘국민과의 대화’는 ‘대한민국이 질문한다’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시작된다.

이어 문 대통령의 짧은 인사말이 끝나고 나면 1, 2부로 나뉘어 국민 패널과 문 대통령의 문답이 진행된다.

사전 인터뷰를 통해 선정된 300명의 국민 패널은 즉석에서 발언권을 얻어 문 대통령에게 질문한다.

국민 패널은 한반도 비핵화 및 남북관계 등 엄중한 외교·안보 사안부터 부동산 대책 같은 경제, 대입제도 문제 등 사회현안까지 다양한 내용을 질문할 것으로 보인다.

‘조국 정국’으로 촉발된 우리 사회의 공정이슈 등 문 대통령에게는 다소 껄끄러울 수 있는 주제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 패널은 지난 10일부터 일주일간 MB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인원을 대상으로 선정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MBC 측으로부터 ‘작은 대한민국’이라는 콘셉트로 국민 패널을 선정했다고 전해 들었다”면서 “지역·성별·연령을 골고루 반영한 것은 물론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을 배려했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통상 월요일에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를 거른 채 ‘국민과의 대화’를 준비했다.

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나와 정책에 대한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것은 5월 9일 KBS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한 후 6개월 만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