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통위, SK브로드밴드 ‘넷플릭스의 망사용료 중재’ 재정신청서 접수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6.2℃

자카르타 27.2℃

방통위, SK브로드밴드 ‘넷플릭스의 망사용료 중재’ 재정신청서 접수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12일 SK브로드밴드로부터 넷플릭스와 망사용에 대한 갈등을 중재해달라는 재정 신청을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전기통신사업법 제45조에 따르면 전기통신사업자 상호 간에 발생한 전기통신사업과 관련한 분쟁 중 당사자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전기통신사업자는 방통위에 재정을 신청할 수 있다.

방통위는 재정신청을 접수한 날부터 90일 이내에 재정을 해야 하고 한 차례 90일의 범위에서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중립적인 제3자의 위치에서 당사자 간의 협상과 문제해결에 도움을 주는 방식으로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분쟁 당사자의 의견을 청취한 후 법률·전기통신분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심의 과정에서 공정성과 객관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는 트래픽이 폭증하고 있고 비용 부담이 한계에 이르고 있는데도 넷플릭스가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며 합리적인 판단을 내려달라고 규제기관인 방통위에 중재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SK브로드밴드 측은 “지난주 초 방통위에 협상 중재 요청을 신청했다”며 “넷플릭스에게 망 이용대가 협상을 제안했었으나 넷플릭스 측에서 ‘지불 의사 없다. 캐시서버 무상으로 설치해달라’는 요구를 했고, SKB와 의견차가 커 결국 규제기관에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넷플릭스는 전 세계에 걸쳐 네트워크 인프라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며 “이 일환으로,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천 곳 이상의 ISP들과 협력하며 오픈 커넥트 프로그램(캐시 서버)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는 망 트래픽 부하를 현저히 줄임과 동시에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는 ‘윈-윈‘ 인 방안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SK브로드밴드에도 오픈 커넥트 서비스 무상 제공을 수차례에 걸쳐 제안한 바 있다”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