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작년 상위 10% 집값 1억원 상승…하위 10%의 38배 수준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5.5℃

베이징 1.7℃

자카르타 28.8℃

작년 상위 10% 집값 1억원 상승…하위 10%의 38배 수준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3: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119135205
사진./연합뉴스
상위 10%와 하위 10%가 소유한 주택 자산가액의 편차가 더욱 확대됐다. 특히 상위 10% 소유한 평균 주택 자산가액이 9억7700만원으로 전년보다 1억원 가까이 뛴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18년 주택소유통계 결과’를 보면, 작년 11월 1일 기준 전체 1997만9000 가구 중 주택을 소유한 가구는 56.2%인 1123만4000 가구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무주택가구는 43.8%인 874만5000가구다.

주택을 소유한 1123만4000 가구 중 주택자산 가액 기준 상위 10%의 평균 주택자산 가액(올해 1월 1일 공시가격 기준)은 9억7700만원으로 1년 전(8억8100만원)보다 10.9%인 9600만원 상승했다. 이들의 평균 소유주택수는 2017년 2.64호에서 작년 2.59호로 소폭 감소했다.

반면에 하위 10%의 평균 주택자산 가액은 2500만원에서 2600만원으로 4%인 100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이들의 평균 소유주택수는 2017년 0.97호에서 작년 0.96호로 감소했다.

이에 따라 상위 10%의 평균 주택자산 가액은 하위 10%의 37.58배에 달했다. 주택소유 상·하위 10% 간 주택자산 가액 격차는 2015년(33.77배), 2016년(33.79배), 2017년(35.24배) 등으로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주택소유가구 중 주택자산가액 하위 10%의 주택자산가액은 적게 오르고, 상위 10%는 많이 올라 양극화가 심화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주택임대사업자가 늘어나면서 상위계층의 보유주택수가 늘어난 데 따른 영향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상위 10%의 평균 주택면적(다주택이면 소유주택 면적 평균)은 123.0㎡로 하위 10%(62.2㎡)의 1.98배였다.

상위 10% 가구가 많이 사는 지역은 서울, 경기 지역이었고, 하위 10%가 많이 사는 지역은 경북과 전남이었다.

주택을 소유한 가구 중 주택 자산가액이 3억원 이하인 가구가 74.8%에 달했다. 3억원 초과 가구는 25.2%였다. 6억원 초과는 6.3%, 12억 초과는 1.9%였다.

주택을 소유한 1123만4000 가구 중 1가구 1주택은 72.6%인 815만3000가구에 달했다. 1가구 2주택 이상인 가구는 27.4%인 308만1000 가구였다.

1가구 2주택은 19.9%인 224만가구, 1가구 3주택은 4.7%인 53만3000가구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1가구 2주택 이상이 많은 시도지역은 제주(33.6%), 세종(32.3%), 충남(31.3%) 순이었다.

시 지역을 보면 서울 강남구(36.0%), 서울 서초구(35.2%), 제주 서귀포시(34.6%) 순으로 2주택 이상 가구가 많았다. 군지역은 인천 옹진군(40.1%), 전남 영광군(39.9%), 충남 서천군(39.6%) 순이었다.

한편 시도별로 주택소유율이 낮은 지역은 서울(49.1%), 대전(54.0%), 세종(54.2%) 순이었다. 서울 관악구(37.1%), 서울 중구(41.6%), 서울 광진구(42.2%)도 주택소유율이 낮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