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세안 진출 금융사 150개…7년반만에 두배로 ‘껑충’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아세안 진출 금융사 150개…7년반만에 두배로 ‘껑충’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세안 지역에 진출한 금융회사 점포수가 7년 반 만에 2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윈회가 19일 발표한 ‘아세안 지역 금융분야 협력 성과와 주요 특징’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세안 지역에 진출한 금융회사 점포는 올해 6월 기준 150개였다. 이는 2011년 78개를 기록했던 것보다 92% 늘어난 모습이다.

특히 국내 금융사 해외점포 가운데 아세안 지역 자산 비중은 전체 대비 약 14%에 불과했으나 수익 비중은 약 30%를 차지하고 있었다.

금융위는 또한 국내 금융사들은 아세안 지역에 은행업권 진출 뿐만 아니라 비은행(non-banking) 금융회사 설립, 지분 투자 등을 통해 해외사업을 다각화해 진출하는 전략을 취하는 경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세안 지역의 국내 금융회사 진출 형태는 사무소나 지점보다 현지법인이 크게 증가하고 있었다. 아세안 진출 국내은행의 현지 대출규모는 올해 6월말 기준 약 167억달러로 2015년 대비 92% 증가했으며, 기업대출이 약 80%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현지인 및 현지기업 관련 대출은 약 100억달러로 총대출금 대비 약 65%를 차지해 현지화가 확산되는 모습을 보였다.

금융위 관계자는 “아세안 금융당국과 금융협력을 강화함으로써 금융회사의 아세안 진출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아세안 국가 금융제도·인프라 구축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번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가 아세안 지역과의 금융협력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