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제적남자’ 전현무 “방탄소년단 RM에 러브콜, 팬들도 원하더라”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4.5℃

베이징 -0.2℃

자카르타 28℃

‘문제적남자’ 전현무 “방탄소년단 RM에 러브콜, 팬들도 원하더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제적남자' 전현무 /사진=송의주 기자

 '문제적 남자: 브레인 유랑단' 전현무가 방탄소년단 RM에게 다시 한 번 러브콜을 보냈다.


20일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는 tvN '문제적 남자: 브레인 유랑단' 제작발표회가 열려 전현무, 하석진, 김지석, 이장원, 주우재, 도티, 박현주 PD가 참석했다.


이날 전현무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RM에 대해 "본인도 우리 프로그램에 나오고 싶어 한다. 문자도 왔었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그런데 RM씨가 한국에 없다. 한국에 와도 너무나 짧게 있고 해외로 간다"라며 "서운한 감정은 전혀 없다. 언제든 시간이 되면 나와줬으면 한다. 기회가 되면 언젠가는 함께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RM씨가 '문제적 남자'의 원년멤버였기 때문에 특집성으로 나와주면 의미가 있을 것 같다"라고 러브콜을 보냈다.


또한 "또 방탄소년단 팬들 역시 예능 출연을 원하더라. 한 번 정도 기회가 되면 나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제적 남자: 브레인 유랑단'은 스튜디오를 떠나 야외로 나가는 뇌섹남들의 모습이 담긴다. 이들은 학교, 대기업 등 일상의 천재들이 있을 법한 곳으로 가 문제를 풀 동료를 구하고 팀을 나눠 대결을 펼친다. 진 팀은 '남아공(남아서 공부)'을 해야 하는 룰이 더해졌다.


21일 오후 8시 10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