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3당 원내대표 방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주한미군 위상 영향 안돼”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여야 3당 원내대표 방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주한미군 위상 영향 안돼”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21.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인영 민주 원내대표 "방위비 분담금 협상, 공정·합리적으로 진행돼야"
나경원 한국 "주한미군 철수 절대 안돼 입장, 미 의회에 강조"
오신환 미래 "한미동맹, 비용 계산 미 국익에 도움 안돼"
미국을 방문한 여야 3당 원내대표
미국을 방문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0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이뤄져야 하고, 방위비 협상이 주한미군 위상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미 의회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미국을 방문한 여야 3당 원내대표는 20일(현지시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이뤄져야 하고, 방위비 협상이 주한미군 위상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미 의회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미 간의 굳건한 신뢰에 기초해서 상호 존중과 또 호혜의 정신으로 공정하고 합리적인 협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우리 국민의 뜻”이라며 “국회와 정당의 입장을 미국 의회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그런 과정에서 더 동맹의 관계가 더 튼튼하고 더 발전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하기 위해서 왔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방위비 협상 과정에서 주한미군 감축 이야기까지 나오는 부분에 대해서 매우 우려가 크다”며 “실질적으로 지금 대한민국의 외교 안보의 가장 큰 위기가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맹은 한국 국익뿐만 아니라 미국에도 절대적으로 도움이 되는 것”이라며 “이러한 부분을 강조하고 주한미군은 절대 철수해서는 안 된다는 부분도 강조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비용적 계산으로 한·미의 동맹관계를 계산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하고, 그것이 미국의 국익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공정하고도 합리적인 분담금 협상이 타결돼서 양국 관계가 더욱더 성숙하고 발전된 관계로 가기를 바라는 국민들의 뜻을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 이 원내대표는 “하루의 기적이 필요한 시간”이라며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의 철회, 이런 원인을 제공한 일본 정부의 입장에 변화가 있다면 지소미아는 종료되지 않고 계속 지속되고 더 발전해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원론적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 간 지소미아와 관련해서도 공통된 인식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그 얘기가 나온다면 아울러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한·일 간의 갈등이 지소미아 파기로까지 온 데는 상당한 유감”이라며 “지소미아 파기가 한미동맹에도 굉장히 안 좋은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하고 매우 우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른 생각을 가진 야당도 있기 때문에 한미동맹이 가치 동맹으로서 더 굳건하게 더 존속하고 발전해야 하는 부분에 대해서 강조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3당 원내대표는 미 상원 찰스 그래슬리 임시의장(공화)과 코리 가드너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공화),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하원) 등을 만날 계획이다.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된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 등도 면담한 후 24일 오후 귀국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