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T 아현국사 방문한 최기영 장관 “어떤 환경에서도 통신망 끊김없이 작동해야”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KT 아현국사 방문한 최기영 장관 “어떤 환경에서도 통신망 끊김없이 작동해야”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송의주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21일 KT 아현국사를 방문하여 통신구 자동화재탐지시설 등 소방시설 보강, 통신망 이원화 등 통신재난 방지대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KT 아현국사는 지난해 11월 24일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한 곳으로, 정부는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 이후 통신재난 대응체계 강화를 위한 대책을 작년 12월에 수립하고, 후속조치를 추진해왔다.

통신재난방지 및 통신망 안정성 강화 대책 주요 내용은 △500m 미만 통신구도 소방시설 설치하고, 정부의 점검대상을 전체 중요통신시설로 확대(80→8백여개)하고, 점검 주기를 단축(A·B·C급 2→1년, D급 ×→2년) △통신망 이원화, 전력 공급망 이원화, CCTV 설치 등 등급별 관리기준 강화 △통신재난 지역에서 타 이통사의 통신망을 이용할 수 있게 로밍 실시, Wi-Fi 개방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정보통신사고 위기관리 매뉴얼’ 정비 등이다.

최기영 장관은 “지난해 발생한 통신구 화재는 통신망이 국민생활에 얼마나 밀접하게 활용되고 있는지, 통신재난 대비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는 계기가 됐다”며 “초연결사회에서의 통신망 장애는 지난해 사고보다 더 큰 경제적·사회적 혼란을 야기하므로 어떠한 환경에서도 통신망이 끊김없이 작동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기정통부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네트워크 안전을 전담하는 조직을 신설한 만큼 통신재난 방지대책을 신속하게 완료하고 재난별 상황을 가정한 도상훈련, 현장 훈련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통신재난 대비도 세계 최고수준이 될 수 있도록 정부와 통신사가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통신4사(SKT, KT, LG U+, SKB)와 함께 통신재난 방지대책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