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 설정 ‘연말’ 시한 앞두고 비건-최선희 북미 비핵화 협상 전면에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4.5℃

베이징 -0.2℃

자카르타 28℃

북 설정 ‘연말’ 시한 앞두고 비건-최선희 북미 비핵화 협상 전면에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21. 0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 비건 대북특별대표 "김정은 신임 최선희, 협상에 관여해야"
최선희 북 제1부상 "미, 대북적대 정책 계속시 핵 협상 없어"
미, '권한없는 북측 대표 실무협상에 나와 결렬' 인식
비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는 20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최 제1부상이 의미 있는 방식으로 미국과의 협상에 관여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에서 나와 협상해야 할 사람은 최 제1부상”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비건 지명자 지난달 2일 미 워싱턴 D.C. 주미 한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국군의날 및 개천절 기념행사에 참석, 축사를 하면서 건배를 제의하고 있는 모습./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최선희 북 외무성 제1부상이 북·미 비핵화 협상의 전면에 나서고 있는 모양새다.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된 비건 특별대표는 20일(현지시간)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임을 받고 있는 최 제1부상이 북·미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했고, 최 제1부상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계속되는 한 핵 문제 논의는 협상 테이블에 오르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셈법’의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앞두고 비건 특별대표와 최 제1부상이 실제 실무협상 테이블에 앉을지 주목된다.

비건 부장관 지명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최 제1부상이 의미 있는 방식으로 미국과의 협상에 관여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에서 나와 협상해야 할 사람은 최 제1부상”이라고 말했다.

비건 지명자는 “우리는 아직 (협상 테이블 건너편에) 권한이 주어진 협상가와 관여되지 못하고 있다”며 최 제1부상이 ‘김 위원장의 신임을 얻고 있는 권한이 주어진 협상가’라고 믿는다고 평가했다.

질문에 답하는 최선희
러시아를 방문 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결과에 관해 취재진들에게 설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대북특별대표인 비건 지명자의 공식 카운터파트는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이지만 자신이 부장관으로 인준받을 경우 북한도 최 제1부상으로 격을 높여 실질적 북·미 실무협상을 진행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비건 특별대표와 최 당시 부상(차관)은 지난 1월 19일부터 21일까지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의 휴양시설인 ‘하크홀름순트 콘퍼런스’에서 두문불출한 채 사흘간 실무협상을 진행했었다.

비건 지명자의 언급은 지난달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재개된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된 원인 중 하나가 온전한 권한을 부여받은 김 대사가 북측 대표로 나왔기 때문이라는 인식을 반영한다.

이 문제는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전에 진행된 북·미 실무협상에서 북측 대표인 김혁철 외무성 대미특별대표에게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이에 김 위원장의 신임을 받는 최 제1부상이 실무협상에 나와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성과를 도출하자고 제안한 것이다.

비건 지명자의 촉구에 최 제1부상이 나설지는 불투명하다.

다만 최 제1부상은 이날 북한의 미국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면서 북·미 협상의 전면에 나섰다.

최 제1부상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 러시아 외무부 인사들과 회담한 뒤 ‘미국 쪽에 전할 메시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메시지는 없고 이제는 아마 핵 문제와 관련한 논의는 앞으로 협상탁(협상테이블)에서 내려지지 않았나 하는 게 제 생각”이라며 “미국과 앞으로 협상하자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다 철회해야 핵 문제를 다시 논의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제1부상은 ‘올해 안에 북·미 협상 재개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것이 미국 쪽에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한다는 중대한 전략적 결정을 내린 이후라면 모르겠지만 그전에는 지금까지 놓여있던 핵 문제가 협상탁에서 이젠 내려졌다고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최 제1부상은 북·미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 “그것은 정상들의 문제니까 제가 여기서 정상들이 어떻게 하는 거까지는 얘기할 위치에 있지는 않다”면서도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계속하면서 이런 식으로 나가는 것은 앞으로 좀 불가능하지 않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런 의미에서는 정상회담도, 수뇌급 회담도 그렇게까지 우리에게 흥미 있는 사안이 아니지 않을까 이런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최 부상은 ‘구체적으로 미국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미국 측이 우리를 적으로 대하는 모든 조치를 해제하면 될 것이고, 그러한 전략적 결정을 우리에게 통보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