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직장인 3명중 1명 “현 직장에 불만족…연봉수준 가장 불만”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6.6℃

베이징 1.7℃

자카르타 30℃

직장인 3명중 1명 “현 직장에 불만족…연봉수준 가장 불만”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_1121 직장인 직장 만족도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11~20일 직장인 685명을 대상으로 직장 만족도 조사 결과 응답자 중 33.4%가 현재 재직 중인 직장에 불만족 한다고 답했다고 21일 밝혔다.

‘만족한다’(34.9%) 보다 낮지만 ‘보통 수준’(31.7%) 보다 높은 수치다.

이들이 현재 직장에 불만족 하는 이유(복수응답)로 △연봉수준(27.1%) △직장상사/동료(21.4%) △회사 조직문화/복지제도(14.4%) 등으로 조사됐다.

현재 재직 중인 직장에 만족한다는 답변한 이들의 기업 형태를 보면 △공기업/공공기관(49.0%) △대기업(48.5%) △중소기업(29.0%) 순으로 집계됐다.

급여수준은 대기업, 공기업/공공기관, 중소기업 모두에서 업계 평균 대비 ‘평균 수준’이란 답변이 나온 비율은 각각 50.5%, 62.7%, 60.0%로 집계됐다.

‘평균 이상’이라고 응답한 답변 비율은 대기업(25.7%)이 공기업/공공기관(12.7%), 중소기업(4.4%) 보다 높았다. 반면 ‘평균 이하’라고 답변한 비율은 중소기업(35.7%)이 공기업/공공기관(24.5%), 대기업(23.8%) 보다 높았다.

근로시간은 대기업, 공기업/공공기관, 중소기업 모두 업계 평균 대비 ‘평균 수준’이라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공기업/공공기관(77.5%)이 중소기업(69.3%), 대기업(60.4%) 보다 높았다.

‘평균 이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대기업(31.7%)이 중소기업(24.9%), 공기업/공공기관(13.7%) 보다 높았다. ‘평균 이하’라고 답한 비율은 공기업/공공기관(8.8%), 대기업(7.9%), 중소기업(5.8%) 모두 일부에 그쳤다.

이밖에 고용안정성이 좋다고 응답한 비율은 공기업/공공기관(39.2%), 대기업(35.6%), 중소기업(20.3%) 순으로 집계됐다. 조직문화가 좋다고 응답한 비율은 대기업(32.7%)이 공기업/공공기관(30.4%), 중소기업(24.7%) 보다 높게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