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대병원, 콜레스테롤 낮추는 메커니즘 규명…신약개발 기대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5.5℃

베이징 1.7℃

자카르타 28.8℃

서울대병원, 콜레스테롤 낮추는 메커니즘 규명…신약개발 기대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왼쪽부터) 김효수 장현덕 교수
심근경색이나 뇌경색 등의 위험을 높이는 ‘LDL-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메커니즘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규명됐다. 신약개발 기대감이 높아질 전망이다.

21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연구중심병원 프로젝트 염증·대사유니트의 김효수<사진 왼쪽>·장현덕 교수팀은 체내 LDL-콜레스테롤을 낮추는 걸 방해하는 단백질 ‘CAP1’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심장학회지’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교수팀에 따르면 혈액 안에서 LDL-콜레스테롤은 간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인 LDL수용체와 결합하면 분해돼 담즙으로 배설된다. LDL수용체가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역할을 해서다.

하지만 LDL수용체는 또 다른 단백질인 ‘PCSK9’과 만나면 파괴된다. 이 때문에 PCSK9 억제는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인자로 주목받고 있다. 교수팀이 PCSK9가 LDL수용체를 파괴하는 메커니즘을 연구한 결과, CAP1이 PCSK9가 LDL수용체를 파괴하는 과정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LDL-콜레스테롤 분해과정을 보면 간세포 표면에 있던 LDL수용체는 간세포 안으로 들어갔다가 다시 표면으로 나와 재활용된다. 이 과정에서 등장한 CAP1은 LDL수용체와 결합한 PCSK9을 세포 내 유입경로로 끌고가 LDL수용체가 다시 간세포 표면으로 나와 재활용되지 못하게 하고 LDL수용체가 분해되도록 한다고 교수팀은 설명했다.

실제 CAP1이 결여된 쥐를 대상으로 간세포 표면을 관찰한 결과, 이 쥐에서는 LDL수용체가 증가해 정상쥐보다 혈중 LDL-콜레스테롤 수치가 현저히 낮은 것을 확인했다고 교수팀은 전했다.

김 교수는 “환자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획기적으로 낮추면서 사망률을 줄이는 PCSK9 억제 항체의 작용기전을 최초로 규명했다”며 “현재 CAP1 단백질의 작용을 차단하는 선택적 억제제를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