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정식 “한국당 협상 않으면 절차 따라 패스트트랙 처리”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조정식 “한국당 협상 않으면 절차 따라 패스트트랙 처리”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 세법개정안 당정협의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세법개정안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1일 “자유한국당이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진지한 협상을 하지 않으면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방해한다면 민주당은 국민 명령과 법 절차에 따라서 패스트트랙 처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조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시일이 촉박한 만큼 적어도 다음 주에는 여야가 구체적인 합의에 윤곽이 드러나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국당도 어깃장만 놓을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대안을 갖고 여야 협상에 임해야 한다”며 “타협과 합의를 부정하면 모든 정치적 책임이 한국당에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조 의장은 23일 0시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종료되는 데 대해 “수출 규제와 지소미아 등 한일간 갈등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원인 제공의 당사자인 일본의 결자해지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 아베 정부의 전향적이고 성의 있는 태도 변화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선 “미국이 터무니없는 주장을 고집할 경우 방위비 분담금 이외에 주한미군에 대한 직간접적인 지원 비용의 대대적 조정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