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식품부, AI 예방 위해 ‘8대 취약대상’ 지정… 관리 강화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농식품부, AI 예방 위해 ‘8대 취약대상’ 지정… 관리 강화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식품부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는 철새도래지, 전통시장 등 조류인플루엔자(AI) 8대 취약대상을 정해 방역을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야생조류에서 AI 항원(H5형)이 12건 검출되는 등 발생 위험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방역당국은 AI 예방을 위해 철새도래지, 전통시장, 거래상인, 식용란선별포장업, 밀집단지, 소규모 농가, 고령 농가, 가든형 식당을 8대 취약대상으로 정하고 지속적인 현장점검과 소독 지원 등 방역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과거 국내 발생한 AI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축산차량이 주요 전파요인으로 지적된 만큼 가금농가에서는 위험시기에 축산차량의 농장 내 출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등 위험요인을 최소화 해야 한다”며 “축산관계자와 축산차량은 가금농가로 AI 항원이 유입되지 않도록 철새도래지 진입을 금지하는 등 방역대책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