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현역 3분의 1 컷오프”…내년총선 절반 이상 물갈이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6.3℃

베이징 -6.2℃

자카르타 27.2℃

한국당 “현역 3분의 1 컷오프”…내년총선 절반 이상 물갈이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당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가운데), 이진복 총괄팀장(오른쪽), 전희경 의원이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역의원 3분의 1 이상 공천 컷오프 추진 등 내년 총선 내년 총선 물갈이 폭과 기준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내년 4·15 총선에서 현역 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것을 목표로 개혁 공천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한국당은 현역 의원의 3분의 1 이상을 컷오프(공천배제)하기로 했다. 이번 공천룰이 실제 현역 의원 대거 교체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2012년 19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 현역 의원 교체율은 41.7%,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23.8% 수준이었다. 현재 한국당 의원수는 108명이고 이 중 지역구는 91명이다. 한국당이 이번에 내놓은 계획대로 한다면 지역구 91명 중 3분의 1인 30명은 공천심사에서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또 비례대표 17명 중 일부와 불출마자, 심사 탈락자 등을 포함하면 54명 넘게 물갈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맹우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은 21일 총선기획단 회의 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에서 현역 의원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공천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 사무총장인 박 단장은 “(현역 의원) 교체율을 높이기 위해 현역 의원 3분의1 이상 컷오프를 실시하기로 했다”면서 “향후 공천 방향과 컷오프에 관한 세부 사항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 단장은 현역 의원 컷오프 비율을 33%(3분의1)로 한 것과 관련해 “국민이 바라는 혁신에 부응하기 위해 현역 의원 50%(교체)를 말했다”면서 “50% 교체를 위해 이정도의 컷오프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이 이번 공천 과정에서 과감한 인적쇄신으로 변화와 개혁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강한 의지로 읽힌다.

다만 박 단장은 세부적인 공천룰과 공천관리위원장 선임 등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진복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은 “총선까지 가는 로드맵이 곧 완성되기 때문에 이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면서 “여러가지 변수들이 있기 때문에 고민해야 할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이 팀장은 당내 반발이 있을 것이라는 지적에 “너무 걱정을 안 해도 된다”면서 “과거처럼 누구를 찍어내기 위한 그런 룰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 팀장은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되는 공평·공정하고 정의로운 룰을 만들면 당원들이 납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