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식 사흘째’ 황교안 “단식 폄훼 개의치 않는다”
2019. 12. 0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2.7℃

베이징 -3.6℃

자카르타 26.6℃

‘단식 사흘째’ 황교안 “단식 폄훼 개의치 않는다”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장갑 끼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서울 청와대 앞에서 이틀째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송의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재인정부의 국정 대전환을 요구하며 단식투쟁 사흘째를 맞은 22일 “누군가는 저의 단식을 폄훼하고, 저의 생각을 채찍질하지만, 개의치 않는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지켜야 할 가치를 지키기 위해 제 소명을 다할 뿐”이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다른 정당들이 자신의 단식을 ‘황제단식’, ‘민폐단식’ 등으로 비난하는 데 대한 언급이다.

황 대표는 “단식투쟁을 시작하고 이틀이 지났다. 죽기를 각오하고 있다”고 재차 투쟁 의지를 천명했다.

황 대표는 “정부와 범여권이 밀어붙이는 폭거에 항거하기 위해 제가 여러분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단식이라는 현실이 서글프다. 하지만 냉엄한 현실”이라고 말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이 23일 0시부터 종료되는 것을 두고 황 대표는 “지소미아 종료로 우리에게 닥칠 미래는 무엇이냐. 한·미동맹은 절벽 끝에 서 있다”고 주장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을 놓고 황 대표는 “(이들 법안이) 통과되면 자유민주주의는 어떻게 되느냐”면서 “저는 지금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황인적쇄신과 보수통합 등 현안과 관련해 황 대표는 “혁신도 통합도 믿어달라. 모두 제가 책임지고 해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저들의 폭력에 죽음을 각오하고 맞서야 한다. 국민의 명령이고, 우리가 정치하는 동기”라면서 “저는 두려운 것이 없다. 지켜야 할 가치를 잃은 삶은 죽음이기에, 죽어서 사는 길을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단식을 시작한 황 대표는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을 농성 장소로 잡았다. 대통령 경호를 이유로 청와대 앞 천막 설치가 불허되자 황 대표는 국회 본관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두 곳을 오가며 단식투쟁을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