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박범계 의원이 보여준 ‘김기현 문건’은 뭔가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사설] 박범계 의원이 보여준 ‘김기현 문건’은 뭔가

기사승인 2019. 12. 02. 1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이 지난해 3월 국회에서 “김기현 울산시장과 관련된 제보문건을 받았다”고 공개한 사실이 알려졌다. 한 언론매체가 1일 국회회의록을 확인한 결과다.

이 국회회의록에 따르면 김 전시장이 자유한국당 울산시장후보로 확정된 후 13일 만인 지난해 3월 29일 박 의원은 국회법사위에서 김 전 시장 비리의혹 문건을 흔들어 보이면서 “저에게 울산시장과 울산시장의 측근, 형제에 관련된 비리의혹들이 이렇게 문서로 제보됐다”고 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울산시장 비리의혹에 관한 수사)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경찰은 수사구조개혁을 요구할 자격도 없다”고도 했다.

최근 언론과의 통화에서 “(울산시장 비리)관련내용을 모르고, 청와대에 문건을 넘긴 것도 없다”고 했던 박 의원의 발언이 거짓이었음이 확인된 것이다. 이는 당 적폐청산위원회의 화살이 야당 쪽 한곳만을 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니 여당책임자의 말을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는가. 이에 앞서 울산의 지역건설업자인 김모 씨는 “김 전 시장에 관한 비리의혹문건을 지난해 민주당의 적폐청산위원회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냈다”고 했다.

박 의원이 국회에서 보여준 문건이 건설업자 김 씨가 투서한 문건과 같은 것인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 당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부원장)이 경찰에 내려보낸 첩보문건과 내용이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김 씨의 투서를 계기로 당시 백 민정비서관이 이른바 ‘별동대’까지 작동시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특히 별동대로 활동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는 민정비서관실 한 수사관이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앞두고 갑자기 숨짐으로써 ‘기획된 부정선거’ 의혹까지 일고 있다.

거짓은 언젠가는 들통 나기 마련이다. 윤석열 총장이 이끄는 검찰의 수사가 속전속결로 진행돼 모든 의혹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 바란다. 여야와 청와대도 이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