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 눈] 금융지주 회장의 자격요건은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기자의 눈] 금융지주 회장의 자격요건은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은국[반명함] 사진 파일
최근 신한금융지주가 차기 회장 선임 절차에 본격 착수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의 임기가 내년 3월 만료되기 때문이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도 내년 초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신한금융에 이어 우리금융과 농협금융도 조만간 차기 회장 선임 절차에 착수하게 된다.

현재는 조 회장과 손 회장·김 회장 모두 연임 가능성이 높다. 추진해온 사업의 속도를 내고 성장성도 이어가기 위해선 현 회장의 경영 연속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금융지주 인선 과정이 반복될 때마다 잡음이 일고 있다. 금융당국의 관치 논란도 반복된다. 금융지주 회장 인선 절차가 진행될 때마다 금융당국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며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는 금융지주 회장의 자격 요건이 명확히 정립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들 금융지주사는 회장의 자격으로 최소한의 법적 기준과 함께 금융 경험 등 피상적 조건을 요구하고 있다. 이처럼 구체적이지 못한 만큼 금융당국 등 외부 입김에 쉽게 흔들릴 수 있다.

금융지주 회장은 그룹 내 계열사 CEO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그만큼 도덕성과 함께 경영능력도 갖춰야 하는 자리다. 아울러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한 장기적인 경영전략 수립과, 이를 흔들림 없이 실행해 나갈 수 있는 리더십이 필수다.

금융지주 회장의 경영능력과 리더십을 검증할 수 있는 구체적 기준 정립이 중요하다. 이에 더해 절차의 투명성과 공정성도 꼭 필요하다. 명확한 선임 절차와 기준을 갖추고 있다면 매번 반복되는 불필요한 논란을 잠재울 수 있기 때문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지주 회장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자격 요건을 갖추고 인선 절차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면서 “명확한 기준으로 금융지주 회장을 선임하게 되면 계열사 CEO를 총괄하는 데 있어 무게감도 커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