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연철 “동해 관광특구 남북협력 필요”...통일부 “원산·갈마 참여 제안 아니다”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김연철 “동해 관광특구 남북협력 필요”...통일부 “원산·갈마 참여 제안 아니다”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2. 18: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관훈토론회서 금강산 시설 정비 필요성 언급
남북 입장차 여전...북한 입장 완고
[포토] 김연철 통일부 장관 초청 관훈토론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송의주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일 “원산·갈마 투자 문제는 조건과 환경이 마련돼야 논의가 가능한 것”이라며 “여러가지 논의를 할 수 있지만 그러려면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토론회에서 금강산 관광 문제 해법과 관련해 원산·갈마 사업 참여를 북한에 제안했는지 묻자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북한이 단독으로 금강산 관광지구의 한국 시설을 철거하겠다고 추가 통지문을 보내와 정부가 시설 철거 의사를 밝히고 원산·갈마 개발 논의를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김 장관은 해당 보도 관련 질문에 즉답은 피한 채 “동해 관광 특구를 공동으로 개발하자는 것은 9·19 남북정상회담 합의문 중 하나이며 금강산권과 설악산권을 발전시키는 것은 남북의 오래된 공통의 목표”라며 “통일부는 강원도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지금 현재 우리가 제안하는 것은 구체적이지 않다”며 “대략적으로 여러 문제들에 대해서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동해 관광 특구와 관련한 남북 협력의 필요성을 제안한 것으로 원산·갈마 지구 공동개발을 제안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다만 김 장관은 “남북한이 만나야 구체적인 문제와 계획을 논의할 수 있다”며 “만나게 되면 대북 제재와 상관 있는 부분과 없는 부분을 잘 구분해 우선순위를 갖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면 협의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김 장관은 우리측 시설 철거 문제와 관련해선 “그 부분은 정비란 표현을 쓴다”며 “관광 사업자들도 초보적인 정비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에 전달한 의사가 철거를 의미하는지 다시 묻는 질문에는 “북한은 철거로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그런 부분을 포함해 사업자의 재산권을 보호하는 원칙에 따라 논의해 보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 장관은 북한의 추가 통지문 발송 여부와 관련해선 “북한의 입장이 완고한 건 사실”이라면서 “그런 부분들을 포함해 계속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