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준호 측 “춘천명예홍보대사 맞지만 논란 건물과 연관없어”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정준호 측 “춘천명예홍보대사 맞지만 논란 건물과 연관없어”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준호 /사진=정재훈 기자

 배우 정준호가 춘천명예홍보대사 논란과 관련해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STX라이언하트는 3일 "지난 2일 SBS 8뉴스를 통해 보도된 건과 관련하여 배우 정준호의 입장을 전해드린다"며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다. 또한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 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음을 밝힌다"며 루머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2일 SBS '8뉴스'는 강원도 춘천시 북한강변 옛 경춘선 철길 옆에 위치한 한 리조트가 임의로 용도 변경을 해 영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하며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유명 배우가 해당 건물 조성에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에 현재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정준호가 해당 연예인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다음은 정준호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TX라이언하트입니다.


지난 2일 SBS 8뉴스를 통해 보도된 건과 관련하여 배우 정준호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배우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습니다.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되었고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 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음을 밝힙니다.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 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아울러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