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99억의 여자’ 조여정 “청룡영화상 수상소감, 배우들이 공감하더라”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99억의 여자’ 조여정 “청룡영화상 수상소감, 배우들이 공감하더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9억의 여자' 조여정 /사진=KBS

 '99억의 여자' 조여정이 화제가 된 수상소감이 배우들의 공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3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서울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제작발표회가 열려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한지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99억을 손에 쥔 정서연 역의 조여정은 화제가 된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 소감에 대해 "데뷔랑 상관없이 모든 배우가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 조여정은 수상 소감을 통해 "연기를 짝사랑하고 있다"고 표현해 화제가 됐다.


조여정은 "저는 저의 연기가 아쉬운 정도가 아니라 마음에 들지 않는다. 이것 또한 발전해나가는 과정이 아닐까 하고 힘겹게 해나가고 있다"라며 "제가 가진 능력보다 감독님, 배우들의 도움을 받아 다른 모습이 나오는 것 같다. 도전을 할 때 무섭지만 파트너들을 믿고 작품을 해나간다"고 말했다.


또한 "배우들이 많이 공감을 해줬다. '나만 그런 게 아니구나' 싶으면서도 공감해줘서 마음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99억을 손에 쥔 정서연(조여정)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개와 늑대의 시간'을 쓴 한지훈 작가와 '신데렐라 언니' '오 마이 금비' 등은 연출한 김영조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4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