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월 온라인쇼핑 11.8조원… 두 달만에 역대 최대치 재경신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10월 온라인쇼핑 11.8조원… 두 달만에 역대 최대치 재경신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온라인쇼핑 거래액 동향
온라인쇼핑 거래액 동향 / 자료=통계청
지난 10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역대 최대치를 다시 한번 넘어섰다. 모바일로 음식을 주문하는 배달서비스 이용자가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온라인쇼핑 동향’ 자료에 따르면 10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작년 동월보다 17.3% 증가한 11조805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1년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최대치다. 기존 기록이었던 올해 8월(11조2535억원) 기록을 두 달만에 새로 썼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PC와 모바일을 합한 인터넷 쇼핑 거래액이다.

상품군별 지난해 대비 증가 폭이 가장 큰 분야는 음식서비스로 80.6% 증가했다. 음·식료품도 29.5% 늘었다. 음식서비스 다양화, 가정간편식 선호 등 소비트렌드 변화가 원인으로 분석된다.

중국 등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온라인 면세점 거래가 늘어나면서 화장품 거래액도 28.2% 증가했다.

거래액 기준으로 상위 6개 품목(의복, 여행및교통서비스, 가전·통신기기, 음·식료품, 화장품, 음식서비스)은 전체 거래액의 61.6%를 차지했다.

전체 소매판매액(40조7116억원) 중 온라인 비중은 22.0%였다. 전월보다 0.7%포인트 늘었다.

10월 모바일쇼핑 거래액도 역대 최대 기록을 다시 갈아치웠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1년 전보다 23.2% 증가한 7조6762억원으로 집계됐다. 2013년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가장 큰 액수다. 이전 최대치는 지난 8월 7조3257억원이다.

분야별 전년 대비 증가 폭은 온라인쇼핑과 마찬가지로 음식서비스(84.8%)에서 가장 컸다. 음·식료품(35.2%)과 화장품(31.5%)도 증가 폭이 컸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65.0%로 1년 전 같은 기간(61.9%)에 비해 3.1%포인트 상승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이 높은 분야는 음식서비스(93.8%), e쿠폰서비스(89.8%) 등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쇼핑 취급상품 범위별 거래액을 보면 종합몰은 1년 전보다 15.8% 늘어난 7조8116억원, 전문몰은 20.4% 증가한 3조9939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운영 형태별 거래액은 온라인몰이 17.9% 증가한 7조9054억원, 온·오프라인 병행몰은 16.1% 늘어난 3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