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9월 말 보험사 대출잔액 229조3000억원…전분기 대비 2조원 늘어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9월 말 보험사 대출잔액 229조3000억원…전분기 대비 2조원 늘어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담대 감소에도 기업대출 증가 영향
중기대출 리스크에 연체율 소폭 상승
3분기에만 보험사들의 대출이 2조원 늘었다. 대출 증가폭은 전분기보다 소폭 줄었는데, 연체율은 되레 올랐다. 주택담보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은 줄어든 반면 기업대출은 증가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보험회사의 대출채권 잔액은 229조3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0.9%(2조원) 늘었다. 2분기엔 대출잔액이 1.16% 증가했는데 3분기에 증가폭이 줄어든 셈이다. 가계대출은 주담대가 1조원 감소하면서 7000억원가량 줄어든 120조4000억원을 나타냈다. 기업대출은 108조3000억원으로 2조6000억원 늘었다.

보험사 대출채권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은 전분기보다 0.02%포인트 오른 0.31%를 기록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01%포인트 개선된 0.62%를 나타냈지만, 기업대출은 0.16%로 0.05%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대출이 이 기간 0.18%에서 0.25%로 0.07%포인트 상승하면서 전체 연체율을 끌어올렸다.

대출채권 중 부실채권 규모는 4459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759억원 줄었다. 이에 따라 부실채권비율도 0.08%포인트 개선된 0.19%를 기록했다. 하지만 주담대의 건전성은 나빠졌다. 주담대 부실채권비율은 0.30%로 전분기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율 등 건전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