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신환 “한국당과 협의해 유재수 사건 등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오신환 “한국당과 협의해 유재수 사건 등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지금이라도 진실 고백해야"
"원내대표직 유지…윤리위 조치 법률적 효과 없어"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오신환<YONHAP NO-1566>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 우리들병원 등 여러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사건이 많다”며 “자유한국당과 협의해 오늘 중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서 특감반원으로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진 검찰수사관 한 분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다”면서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빌면서 갑작스러운 변고에 상심이 크실 유족들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전했다.

이어 “고인이 왜 이런 안타까운 선택을 해야만 했는지, 진실을 가려내는 것은 살아남은 사람들의 몫”이라면서 “검찰은 법과 절차에 따른 철저한 수사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를 향해 “명예 훼손 운운하며 야당과 언론, 검찰을 겁박할 생각을 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기 바란다”면서 “한국판 닉슨 게이트가 터지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한국당은 지난 1일 “버닝썬·유재수·우리들 병원 사건에 공통적으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등장한다. 이들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면서 3대 친문농단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당 윤리위원회가 당원권 정지 1년과 원내대표직 박탈 처분을 내린 것과 관련해 “윤리위 조치는 법률적·실효적 효과가 전혀 없다”면서 원내대표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어제(2일) 문희상 국회의장, 각 당 원내대표와 통화해 (원내대표직은) 국회법 절차에 따라 하는 것이지 정당이 개입한 전례가 없기 때문에 전혀 성립될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손학규 대표에 의해 원내대표 권한대행으로 지명된 이동섭 의원은 권한대행을 맡지 않기로 했다. 이날 원내대책회의에는 오 원내대표와 이 의원이 모두 참석했지만 오 원내대표 주재로 진행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