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오늘이라도 원포인트 민생법안 처리해야”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나경원 “오늘이라도 원포인트 민생법안 처리해야”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2: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원우 별동대 수사관, 극단적 선택 배후 밝혀내야"
"진상규면 안하면 내년 총선 부정선거 불 보듯 뻔해"
ㅁ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오늘이라도 원포인트 국회를 열어서 민생법안들을 처리해야한다”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작정 굴복하라고 압박하지 말고 대토론회 열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무엇이 무서워서 이토록 피하는가. 왜 본회의장 문을 꽁꽁 걸어잠그는가”라면서 “한마디로 여당의 무책임한 정치 규탄”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아이들을 협상 카드로 쓰지 말라고 했는데 우리야말로 그렇게 말하고 싶다”면서 “아이들의 안전법안을 볼모로 삼아 야당을 무력화하려고 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포기하라고 노골적으로 협박한다”면서 “국회법이 보장한 소수당의 저항권인데, 이마저 포기시키겠다는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무너뜨리겠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민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불법 부의에 이어 공수처 설치법의 불법 부의 강행을 이어가고 있다. 합법적인 필리버스터는 인정하지 않는다”라면서 “이것이 의회 독재가 아니면 도대체 무엇이 의회 독재란 말인가”라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백원우 별동대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별동대 수사관의 극단적 선택의 검은 배후를 밝혀내야 한다”면서 “청와대는 온갖 변명과 궤변을 늘어놓으며 검찰 수사 때문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재수 의혹은 카르텔을 드러내고 울산시장 사건은 경남을 포함해 전국 단위의 부정선거로 규모가 날로 커지고 있다”면서 “진상규명을 하지 않으면 내년 4·15 총선은 부정선거가 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여당은 국정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