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기영 장관 젊은 과학자와 소통 “독립된 연구 기회 조속히 보장”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3.9℃

자카르타 26.4℃

최기영 장관 젊은 과학자와 소통 “독립된 연구 기회 조속히 보장”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기영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3일에 한국과학기술한림원에서 젊은 과학자들을 만나 연구현장 의견을 청취하며, 소통 행보를 이어나갔다.

이번 간담회는 최기영 장관이 지속적으로 강조하는 젊은 과학자의 중요성을 반영해‘젊은 과학자, 네 꿈을 펼쳐라’를 주제로 개최됐다. 젊은 과학자 대표로는 연구현장의 박사후연구원과 한림원의 “차세대회원(Y-KAST)”이 참여했다.

최기영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젊었을 때부터 창의성을 바탕으로 마음껏 연구하는 것이 세계적인 과학자의 출발점이라 생각한다”며, “포닥들의 연구경력이 단절되지 않도록, 독립된 연구 기회를 조속히 보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구과정에서 시행착오를 거치는 하나하나가 모두 가치있는 일이므로, 연구자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도전적 연구에 매진해 달라”고 젊은 연구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과기정통부의 젊은 과학자 지원 계획에 대해서 소개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주요 발표 내용으로는 첫째 2020년부터 박사후연구원을 포함한 젊은 과학자들에 대한 기초연구 지원 예산·연구비 단가·연구 기회가 대폭 확대된다.

2020년 신진연구지원 사업은 2019년 1,434억원에서 57% 증가한 2,246억원을 지원하며, 연구비 단가도 현장 의견을 수렴하여 1억원에서 1.5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뿐만 아니라 집단연구사업(기초연구실) 수행 시 신임교원, 박사후연구원(포닥)이 각각 1명 이상 필수적으로 참여하도록 하여 우수 공동연구의 기회를 확대했다.

둘째, 과제가 아닌 사람을 중심으로 지원하기 위해 박사후연구원이 연구기관에 구애 없이 원하는 연구를 자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지원체계(세종과학 Fellowship(가칭), ’21~)를 마련하고자 한다.

인건비 및 연구비를 1억원 내외로 지원하고, 연구기관에 맞게 간접비를 별도로 지급함으로써 젊은 과학자의 독자적 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셋째, 대학 내 박사후연구원이 산업혁신형 연구개발(R&D)을 수행하는 대규모 연구단을 구성·지원해 청년연구자가 국내에서 혁신역량을 키우고 활약할 수 있는 기반을 확충할 계획이다.

넷째, 젊은 과학자의 실험실 창업을 지원하는 사업도 2020년에는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창업할 수 있도록 젊은 연구자 창업탐색팀을 선발 지원하며, 실험실 창업 선도 대학을 지원하는 사업도 2020년에는 더욱 확대된다.

과기정통부의 젊은 과학자 지원 계획 발표에 이어, 최기영 장관과 젊은 과학자간에 연구현장의 애로사항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박사후연구원에 대한 독립된 연구 기회 보장과 그들이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어떠한 지원책이 필요한지에 대해 의견을 수렴했다.

뿐만 아니라, 젊은 연구원의 다양한 성장경로 중 하나인 실험실 창업, 기업으로의 취업 등에 대해서도 활발히 논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