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4+1협의체는 권력의 불나방…사생결단으로 싸우자”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12.1℃

베이징 -1.6℃

자카르타 28.6℃

황교안 “4+1협의체는 권력의 불나방…사생결단으로 싸우자”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3. 0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원들과 이야기하는 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을 계속하며 의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를 향해 “권력의 불나방”이라고 비판하면서 “싸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은 희대의 부정선거, 공작 선거를 저질러놓고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다. 어떻게 이렇게 뻔뻔할 수 있느냐”면서 이같이 적었다.

특히 황 대표는 “(4+1협의체는)자유민주주의 틈새를 누비고 들어와서 자유민주주의를 뒤덮어 버리려고 하는 잡초 같은 세력”이라고 맹비판했다.

한국당을 뺀 4+1 협의체는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을 본회의에 올리기 위해 논의를 이어가는 중이다.

황 대표는 “어떻게 해야 하나. 단식을 했고 농성을 하고 장외집회도 할 것”이라면서 “죽기를 각오할 수밖에 없는 투쟁. 그것을 멈출 수 없는 현실이 너무 참담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황 대표는 “이들을 어떻게 해야 하나. 정상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없으며 시간이 없다”며 “곧 2대 악법(공수처법, 선거법) 쿠데타가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좌파 세력에게 패배한다는 것은 곧 자유민주주의의 최후를 말한다. 우리 국민의 패배이고 자유 대한민국의 최후”라며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청와대+4+1, 이 난잡한 세력들과 싸워야 한다. 우리는 오직 하나”라며 “국회에서도 광장에서도 하나 돼 싸우자”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내일(14일) 오후 1시 광화문으로 모이자”며 “거기서 하나 되는 힘으로 싸우고 승리하자”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