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첫 확진자 다녀간 신천지 울산교회 교인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9.9℃

베이징 14.9℃

자카르타 31.4℃

울산,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첫 확진자 다녀간 신천지 울산교회 교인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울산광역시 페이스북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24일 울산시는 이날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중구 다운동에 사는 주부 1명이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아 역학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울산 첫 확진자가 다녀갔던 지난 16일 신천지 울산교회 예배장소에 함께 있었던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울산시는 이 여성이 지난 20일 오후 5시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스스로 찾아와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울산에서는 지난 16일 신천지 울산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 233명의 신원정보를 제공받아 225명과 연락됐으며 미연락자는 8명인 상태다.

225명 중 210명은 건강상태가 양호한 반면 15명이 유증상을 보여 검사를 진행 중이다. 15명 중 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현재 6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2번째 추가 확진자인 50대 여성은 검사 중인 6명 중에 한 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유증상자 중에 10명 검사, 4명 음성 6명 검사 중(두번째 확진자 포함)이라 확진자가 더 많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동경로 등을 파악해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