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구의원·공직유관단체장 432명 재산 공개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3.3℃

베이징 11.1℃

자카르타 27.2℃

서울시, 구의원·공직유관단체장 432명 재산 공개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균 재산 10억9400만원…지난해 대비 평균 8800만원 증가
공직자윤리위원회, 오는 6월말까지 마무리 예정
서울시 로고
서울특별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서울시 산하 공직유관단체장 14명 및 구의원 418명 등 432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을 26일 공개했다.

공개 대상자 가운데 신고된 재산액이 가장 많은 사람은 최남일 강남구의원으로 212억6701만8000원이었고, 시 투자·출연기관인 공직유관단체장 중에서는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가 69억1542만6000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등록했다.

432명의 재산 평균은 10억9400만원으로, 종전 신고보다 약 8800만원 증가했다.

서울 구의원과 공직유관단체장 총 432명의 재산 규모 분포는 1억원 미만 35명(8.1%), 1억∼5억원 133명(30.8%), 5억∼10억원 123명(28.4%), 10억∼20억원 84명(19.5%), 20억원 이상 57명(13.2%) 등이었다.

이전 공개와 비교해 재산이 증가한 사람은 280명(64.8%), 감소한 사람은 152명(35.2%)이었다.

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변동사항에 대해 오는 6월말까지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들의 재산공개 내역은 시 홈페이지의 ‘서울시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윤재 시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은 “재산등록 및 심사제도를 엄정하게 운영해 공직자의 부정한 재산증식을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시장단, 1급 이상 간부, 시의원, 서울시립대 총장, 구청장 등은 시가 아닌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공개 대상이다.

박 시장의 재산신고액은 마이너스 6억991만3000원으로 광역단체장 17명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