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여옥 폭행’ 용의자 재소환 통보

‘전여옥 폭행’ 용의자 재소환 통보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9. 03. 06.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 폭행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용의자 배모(34.여)씨 등 2명에 대해 오는 10일 경찰에 출석하라고 요청했다고 6일 밝혔다.

'부산 민가협' 공동대표 이모(68.여.구속)씨를 연행하려던 여경들을 폭행한 관련자 4명에게도 같은 날 경찰에 나와달라는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배씨를 제외한 나머지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두 차례 더 출석요구서를 보낸 뒤 불응할 경우 체포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5일 배씨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으나 뚜렷한 혐의점을 찾지 못한 채 집으로 돌려보냈다.

경찰은 배씨를 상대로 전 의원 폭행에 가담했는지를 집중 추궁했으나 배씨가 사건 당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 면담을 신청 중이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고 이를 반박할 증거도 충분치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건 당시 배씨의 구체적인 행적을 파악하기 위해 의원회관의 폐쇄회로(CC)TV 화면과 출입자기록을 자세히 살펴볼 계획이다.

이와 관련, '부산민가협대표석방대책위원회'는 "경찰이 집단폭행 용의자로 지목하고 체포영장까지 신청했던 배씨에 대해 혐의를 입증할 어떤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며 "이는 결국 이번 사건에 대한 무리한 수사를 자인한 꼴"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오전 전 의원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이씨에 대한 구속적부심을 진행했으며 결과는 이날 저녁에 나올 예정이다. /연합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