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줌마 폴포츠 ‘수전 보일’열창에 세계가 갈채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16℃

베이징 10.8℃

자카르타 31.2℃

아줌마 폴포츠 ‘수전 보일’열창에 세계가 갈채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9. 04. 16. 1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촌스러워 보이는 47살 여성이 영국 TV 장기자랑 프로그램에 나와 선보인 노래 실력이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인 수전 보일은 지난주말 영국 ITV의 `브리튼즈 갓 탤런트'라는 프로그램 무대에 걸어나올 때만해도 비웃음 거리였다.

촌스런 외모에 허름한 차림, 흩어진 헤어 스타일에 우스꽝스런 몸짓은 보기만 해도 웃음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심지어 그녀가 웨스트엔드 뮤지컬 스타 일레인 페이지와 겨뤄보는 꿈을 꿔왔다고 말하자 노골적으로 비웃는 관중들도 있었다.

그러나 그녀가 청아한 목소리로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아이 드림드 어 드림(I DREAMED A DREAM)'을 부르기 시작했을 때 모두 넋이 빠질 정도였다.

불과 두 소절 노래를 불렀을 때 관객들은 일어나 박수를 쳤다.

심사위원 피어스 모건은 "이 프로그램 심사를 3년동안 봐왔지만 가장 큰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지금껏 남자 친구와 데이트는 물론 키스 한번 해 본 적이 없다는 보일은 2007년 오페라를 부르며 이 프로그램에 등장했던 휴대전화 판매사원 폴 포츠와 비견될 정도로 이제 유명인사가 됐다.

폴 포츠의 오페라 앨범은 세계 각국에서 발매돼 15개국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보일이 등장한 동영상은 16일 현재 유튜브를 통해 폭발적인 클릭수를 기록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그녀의 동영상을 보며 여성 폴 포츠가 등장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다./연합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