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이폰’, SKT서 음성 통화 가능하지만...

‘아이폰’, SKT서 음성 통화 가능하지만...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9. 08. 11.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화 서비스를 정식으로 개통하는 통신사가 없어 '그림의 떡'에 불과했던 애플 아이폰이 SK텔레콤을 통해 국내 사용이 가능해졌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10일부터 아이폰의 음성통화 개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번 개통은 음성 서비스에 한정된 것으로, GPS와 같이 다른 부가 서비스는 이용할 수가 없다.

애플코리아는 지난 6월 12일 아이폰 3G, 7월6일 아이폰 3GS의 전파 인증을 각각 받았다. 전파인증을 받은 모델은 음성통화 개통이 가능하다.

아이폰을 보유한 소비자는 SK텔레콤을 통해 음성 통화를 개통하려면 애플코리아로부터 전파 인증과 동일 제품임을 증명하는 필증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방송통신위가 위성수신장치(GPS)를 이용한 아이폰의 위치기반서비스(LBS)를 위법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로 원활한 서비스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