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쌍용차, 회생가능성 있나?

쌍용차, 회생가능성 있나?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9. 09. 15. 2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쌍용자동차가 15일 회생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한 가운데 회사 안팎의 관계자들은 감자와 변제안 등 세부내용에 대해서는 대체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회생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려를 거두지 못했다.

특히 관계자들은 대주주인 상하이차의 지분 축소 비율이 예상보다 적어 대주주 지위를 유지하는 점과 신차개발비 등 정부지원이 이뤄지지 않는 점 등을 회생계획안 통과의 장애물로 지적했다.

쌍용차 부품ㆍ협력업체들의 모임인 협동회 채권단 최병훈 사무총장은 회생계획안에 대해 "변제방법과 지분감자 비율 등에 대해 다소 실망스럽지만 이 안이 받아들여져 회생만 가능하다면 피해를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최 사무총장은 "40%를 출자전환하고 55%를 3년거치 5년 분할상환하는 것은 실질적으로 막대한 손해를 감수하라는 것"이라며 "그러나 우선 회사가 회생하는 것이 먼저이기 때문에 협력업체들은 계획안을 지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쌍용차 이유일ㆍ박영태 공동관리인은 회생계획안 제출 하루 전인 14일 협동회 대표들에게 계획안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으며 협동회는 내달 27일 총회를 열고 계획안 지지를 결의하기로 했다.

이 회사 직원 곽모 씨는 "대주주인 상하이차의 지분 축소율이 예상보다 적어 아쉽지만 회사가 최선의 노력을 한 것 같다"며 "나머지는 하루라도 빨리 채무 변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생산과 판매를 늘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곽씨는 또 "무엇보다도 걱정했던 파업 손실이 318억원에 불과하다니 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관계자는 "상하이차의 지분 축소 비율이 적어 그대로 대주주 신분을 유지하는 것은 회생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법정관리까지 오는데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상하이차의 지분을 전부 소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노조와의 협의를 통해 작성돼야 할 회생계획안이 노조를 인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진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평택시민연대 이은우 대표도 상하이차의 지분 감소폭이 적다는 점을 지적하며 "노조와의 협의 없이 회사의 일방적인 계획안이라는 점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차 관계인집회가 11월, 3차 집회는 내년이 될 수도 있는데 신차개발비나 정부의 지원이 없으면 정상화 작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송명호 평택시장은 "감자로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고 노사가 타협해 생산성을 한껏 높이면 이번 회생계획안이 회생의 청신호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회생계획안이 받아들여지면 앞으로 경기도와 함께 쌍용차 타기 운동, 시민사주 운동 등을 전개해 회생을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법원은 오는 11월 6일 회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