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클릭세상]일진과 ‘빵셔틀’

[클릭세상]일진과 ‘빵셔틀’

윤나래 기자 | 기사승인 2009. 09. 23.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왕따'가 되지 않기 위해 '빵셔틀'을 자진하는 학생들이 있다.

'셔틀'은 온라인게임 스타크래프트에서 유닛(병력)을 실어나는 비행선을 일컫는 용어로 '빵셔틀'은 일진(불량학생들)에게 빵을 갖다 바침으로써 교내 폭력으로부터 면죄부(?)를 받는 학생들을 뜻하는 은어다. '담배셔틀' '휴대폰셔틀' 등 종류도 다양하다.

최근 '대한민국 빵셔틀 연합회'라는 인터넷 커뮤니티가 개설됐다. 비슷한 처지에 놓인 학생들이 이 사이트에 가입해 자신들의 고충을 나누며 친목을 도모하고 있다고 한다.

고등학생이라는 이승호 군은 네이트 뉴스게시판에서 "좀 논다하는 애들이 빵 사오라고 시키면 그저 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하기 싫다고 하거나 잘못 사오면 온풍기 뒤로 데려가서 마구 패는 걸 봤다"며 "애들도 이르지 않고 선생님들도 관심이 아예 없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가해자 애들도 잘못이 있지만 관심 갖지 않는 선생님들의 잘못이 크다"는 생각을 밝혔다.

변태규 씨는 "만화부터 영화, 드라마 등 미디어에서까지 일진들을 멋지게 포장하고 있어 잘못된 인식을 조장한다"고 지적했다. 문경욱 씨는 "문제 학생들의 근본 원인은 가정환경에 있다"고 꼬집으면서 "부모들이 자식들에게 관심을 갖고 가정에서도 잘 가르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허재선 씨는 피해 학생들에게 "힘이 약하고 순하니까 당하는 거라고 생각한다면 자기변명일 뿐"이라면서  "누가 도와주길 바라기 전에 혼자 힘으로 그 상황을 벗어나라"고 냉철하게 조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